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청문회 증인 나가겠다" … 청문회 불씨살리기

중앙일보 2015.04.06 10:32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6일 국회 해외자원개발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동시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증인 출석을 강하게 압박했다.



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제가 증인으로 나가면 이 전 대통령도 증인으로 나온다고 한다”며 “좋다. 제가 나가겠다. 이 전 대통께서도 나오시라”고 말했다. 문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자원외교 국조특위가 증인 채택 문제로 한 차례의 청문회도 열지 못한 채 7일로 종료될 상황에 처했기 때문이다. 문 대표는 “진상규명에 필요한 청문회 한 번 열지 못한다면 국회가 아니다”며 “아이들 밥은 돈 없어 못주겠다고 하면서 수십조의 국부를 유출한 희대의 범죄를 덮고 넘어간다면 이 나라가 정상적인 나라라 할 수 있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은 해외자원개발을 주요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독려했던 총 책임자로서 국민들의 의혹에 답할 이유가 있다”면서 “청문회 개최와 증인 채택에 관해서 오늘 저의 제안에 대해서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도 나서 ‘청문회 살리기’를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우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은 더이상 어설픈 물타기로 청문회를 막고 국정조사를 무산시켜선 안된다”며 “(만약 국조특위가 무산되면) 4월 국회 운영에도 상당한 차질을 빚을 수 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하게 경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문재인 당 대표도 나가겠다고 하니 이제 새누리당과 이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답해야 한다”면서 “우리당은 이 전 대통령이 청문회에 반드시 증인으로 나와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주승용 최고위원과 오영식 최고위원은 동시에 국정조사 특위기간 연장을 주장하고 나섰다. 여야가 합의하면 7일 종료되는 국조특위의 활동 기간을 최대 25일 연장할 수 있다. 주 최고의원은 “새누리당이 끝내 자원외교 국정조사를 방해한다면 도둑이 제발 저린다고 할 수 밖에 없다”면서 “새누리당은 국정조사 특위기간 연장에 합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 최고의원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말로만 부패척결을 외치지 말고 당장 자원외교 국조특위의 활동 기간을 연장하고 이 전 대통령을 청문회에 증인으로 세우는 것을 결단하라”고 말했다.



이날 문 대표의 제안에 대해 새누리당 김영우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자신의 정치적인 체급을 올리기 위한 꼼수”라며 “문재인식 정치의 단면을 볼 수 있는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문 대표가 증인 출석과 상관없이 이 전 대통령의 증인 출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