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H투자증권, 업계 최초 해외주식 담보대출 서비스

중앙일보 2015.04.06 10:29
6일 NH투자증권은 해외주식을 담보로 평가금액의 최대 50%까지 대출해주는 ‘해외주식 담보대출 서비스’를 증권업계 처음으로 시행한다. 또 매도한 주식을 담보로 결제일까지 자금을 대출해주는 ‘해외주식 매도담보대출’ 서비스도 13일부터 선보인다. 최근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투자가 늘어나면서 해외주식담보대출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해외주식 담보대출 서비스는 우선 미국에 상장된 주식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앞으로 중국주식까지 담보대출 대상을 넓혀갈 계획이다. 대출비율은 고객이 보유한 해외주식 평가금액의 최대 50%이며 종목별로 다르다. 대출기간은 최대 90일이고 종목별로 만기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담보유지비율은 170%이며 원화로 환산한 금액을 기준으로 한다. 이 서비스는 미국시장에 상장되어있는 우량 주식 및 상장지수펀드(ETF)를 보유한 고객 중 대출약정 가능 등급 이상 고객일 경우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김재준 NH투자증권 영업지원본부장은 “미국주식 담보대출 시행 후 점차 담보 가능한 국가 주식을 늘려갈 예정” 이라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