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꽃보다 새순

중앙일보 2015.04.06 10:21



꽃들이 앞다퉈 피는 계절,



꽃향기에 취해 새순을 보지 못했습니다.



연초록 여린 새 생명이 아름다운 것을.



나무는 알고 있었습니다.



제 몸에서 떨어져 간 생명이



봄이면 다시 돌아오리라는 것을.



이제 나도 알게 되었습니다.



이별이 곧 만남의 시작이라는 것을.



봄비 보슬 내리는 부활절 아침.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