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착하지 않은 여자들' 김지석 송재림 ,'男男케미' 꽃훈남 러브라인 '아슬아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06 10:08
`착하지 않은 여자들` 김지석 송재림 ,꽃훈남 러브라인 `아슬아슬` `착하지 않은 여자들 김지석 송재림` [사진 IOK미디어 제공]




‘착하지 않은 여자들’ 김지석과 송재림이 ‘훈남 형제’의 인증샷을 공개했다.



배우 김지석과 송재림은 KBS 2TV 수목드라마 ‘착하지 않은 여자들’(극본 김인영/연출 유현기, 한상우)에서 각각 완벽한 스펙을 갖춘 엄친아 PD 이두진 역과 체대 출신 까칠한 검도 사범 이루오 역을 맡아, 사이좋은 이복형제 지간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두 사람은 이하나를 동시에 좋아하고 있지만 서로 마음에 두고 있는 여자가 같은 상대라는 것을 모르고 있는 상황. 이하나를 둘러싼 형제간의 얽히고설킨 삼각 로맨스가 예고되면서 안방극장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김지석과 송재림이 다정한 형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현장이 포착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두 사람이 공원에서 카메라를 향해 해맑은 미소로 화기애애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 김지석은 양손으로 ‘브이(v)’자 포즈를 취하는가 하면, 송재림은 김지석 쪽으로 머리를 기울인 채 ‘브이(v)’자를 그리는 장난기 가득한 동생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또한 두 사람이 환한 웃음을 지은 채 스스럼없이 서로에게 머리를 맞대는 등 친형제보다 더 형제 같은 모습을 과시, 눈길을 끌고 있다. 치아를 드러내며 활짝 웃는 천진난만한 소년 같은 두 사람의 모습이 우애 좋은 ‘훈남 형제’ 케미를 증명하고 있는 셈이다.



김지석과 송재림의 ‘브라더스 브이(v)자 인증샷’ 장면은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진행됐다. 이 날은 두 사람이 처음으로 여의도 공원에서 아침 운동을 같이 하는 장면을 촬영했던 상태. 1시간 동안 촬영을 이어가다 촬영 장비들을 재정비하기 위해 잠깐의 대기 시간이 생기자, 두 사람은 갖가지 포즈를 취하며 애정 어린 ‘형제 인증샷’ 찍기에 나섰다. 깨알 같은 표정과 재치 있는 자세들로 지켜보던 스태프들은 물론 구경하던 시민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김지석과 송재림은 실제로도 형, 동생이라 부르면서 끈끈한 선후배 사이를 이어가고 있다. 4살 터울 형인 김지석은 친형처럼 자상하게 송재림을 챙기고, 송재림은 특유의 애교로 김지석에게 살갑게 다가가는 등 ‘의좋은 형제’의 면모를 드러내고 있는 것. 촬영이 시작되면 각자 자신의 캐릭터에 몰입하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이다가도, 카메라가 꺼지면 작품에 관한 것부터 개인적인 이야기까지 거리낌 없이 털어놓는 친밀감 돋는 모습으로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



제작사 IOK미디어 측은 “김지석과 송재림이 최상의 연기호흡을 보여주면서 궁합도 안보는 4살 차이라 그렇다는 농담 섞인 말이 나오기도 한다”며 “삼각관계가 점화되면서 더욱 본격화될 두 사람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IOK미디어 제공]





'착하지 않은 여자들 김지석 송재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