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이징 한복판서 집단 음독…택시기사들이 농약을,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06 00:58




중국 지방정부의 택시 정책에 불만을 품은 택시 기사들이 수도 베이징 한 복판에서 집단 음독 시위를 벌였다. 베이징 공안은 어제(4일) 공식 웨이보에서 택시기사 30여 명이 베이징의 대표적 번화가인 왕푸징에서 집단으로 농약을 마시고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다는 글을 올렸다고 중국 재신망과 홍콩 명보 등이 보도했다. 공안은 이들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헤이룽장(黑龍江)성 수이펀허(綏芬河)시 택시 기사인 이들은 수이펀허시가 개인택시 영업을 금지한 데 항의하기 위해 지난달 30일 상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베이징에 있는 상급기관에 직접 민원을 내고 교통운수부에도 항의했지만,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하자 극단적인 행동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중국 언론들은 전했다.



앞서 지방 정부의 토지 강제 수용에 대해 불만을 품고 상경한 장쑤성 쓰훙현 출신 민원인 7명이 지난해 7월 중국공산당 공산주의청년단의 기관지인 중국청년보 본사 앞에서 집단 음독자살을 기도한 적도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대만 둥썬신원(東森新聞)]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