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린턴 "중요한 진전" 젭 부시 "흠 있는 합의"

중앙일보 2015.04.06 00:49 종합 8면 지면보기
클린턴(左), 젭 부시(右)
이란 핵 협상이 2016년 미국 대선의 외교·안보 주요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 2일(현지시간) 진통 끝에 극적 타결된 이란 핵 협상을 두고 민주·공화 대선 후보들 사이에서는 평가가 극명히 갈리는 모양새다.


미 대선 ‘이란 핵 협상’ 쟁점으로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2일 타결 소식이 발표된 뒤 성명을 통해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막고 미국과 이스라엘, 나아가 중동 전체의 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포괄적 협상에서 중요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이를 달성하기 위해 오바마 대통령과 존 케리 국무장관이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오바마 행정부를 옹호했다.



그는 다만 ‘악마는 늘 디테일에 숨어 있다’는 말을 언급하며 최종협상 때까지 구체적인 내용을 꼼꼼히 점검해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반면 공화당 후보들의 반응은 비판 일색이었다. 3일 워싱턴타임스에 따르면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는 “이런 흠 있는 합의를 지지할 수 없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독자적으로 추진한 이번 협상은 처음엔 이란의 핵 능력을 부인하기 위한 것으로 시작됐으나 결국 핵 능력을 합법화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릭 페리 전 텍사스 주지사 역시 “오바마 행정부의 양보로 미국과 동맹국들이 이란 핵 협상을 우려한다”는 내용의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마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상원의원은 “협상 세부 내용을 기다리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지금까지의 보도내용만 보면 오바마 행정부는 외교적 실패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처음부터 이란 핵 협상 자체에 반대해 온 공화당은 이번 핵 합의를 의회 차원에서 검증하겠다며 단단히 벼르고 있다.



 이란 핵 문제는 2016년 11월로 다가온 미 대선 기간 내내 논란거리가 될 가능성이 있다. 일단 최종 합의 시한인 오는 6월 말까지는 이란 핵 협상 자체에 대한 찬반 논란이 예상된다. 설령 최종 합의에 이르러서도 합의사항을 이행하는 과정에서 미 대선 후보들에게 적잖은 영향을 줄 변수들이 떠오를 수 있다. 예컨대 이행과정이 난항을 거듭한다면 클린턴 전 장관에는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하게 된다. 오바마의 ‘외교 실패’를 클린턴이 떠맡게 되는 셈이기 때문이다. 반면 이란이 성실하게 임하고 협상이 순조롭게 흘러간다면 공화당은 오바마 행정부에 ‘흠집내기’ 혹은 ‘발목잡기’를 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