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짓고 읽고 쓰고 … 21세기에 이어진 옛 선비정신

중앙일보 2015.04.06 00:06 종합 24면 지면보기
4일 오후 전북 남원시 춘향테마파크 사랑의 광장에서 열린 제14회 ‘전국 서당문화 한마당’ 강경(講經) 대회에서 참가 학생이 시험관이 지정해준 경서의 한 대목을 외우고 있다. [남원=정재숙 기자]


매화·목련 흐드러진 천변을 지나니 알록달록 사람 꽃이 수백 송이 피었다. 지난 4일 오전 전북 남원시 양림길 춘향테마파크 사랑의 광장. 제14회 ‘전국 서당문화 한마당’ 한시(漢詩) 부문에 참가한 200여 명 응시자들은 옥색 도포에 유건(儒巾)을 쓴 선비복 차림으로 저마다 시상(詩想)에 잠겼다. 올해 시제(詩題)는 ‘광복 70주년 회고’, 마지막 운자는 ‘의(宜)’였다.

남원 ‘전국 서당문화 한마당’
머리 희끗한 유림은 한시를 읊고
머리 땋은 학동은 명심보감 암송



 무릎을 꿇고 자전(字典)을 뒤적이며 노심초사하는 유림(儒林)과 시객(詩客)들은 흥얼흥얼 한시의 흥취에 젖었다. 박중재(84·강원 동해시)씨는 “시제가 좀 어려웠지만 광복 70년을 돌아보며 지금 우리가 정신을 차릴 때라는 따끔한 속내가 담겨 있어 좋았다”고 평했다. 전남 구례에서 옛 글을 읽으며 산다는 심병탁(81)씨는 “세상이 너무 망가져 큰일인데 이처럼 인성교육에 좋은 한시와 서예를 아우른 축제에 참석하니 뜻 깊다”고 했다.



 마당 한쪽에서는 색동 한복을 차려입은 학생들이 붓글씨 솜씨를 뽐내는 서예대회가 한창이었다. 청소년들은 각 지역 서당(書堂)에서 선비정신을 잇고자 짓고, 읽고, 쓰는 세 가지 과목에 정진하고 있다. 옛 학동(學童)처럼 머리를 길게 땋아 내린 한현호(13·이천 도립서당)군은 “그동안 배운 글 실력을 확인하려 나왔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강경(講經)대회가 펼쳐졌다. 강경은 조선조 말기까지 시행된 과거제도의 한 과목으로 시험관이 지정해주는 경서(經書)의 한 대목을 외우는 일이다. 무대에 오른 초중등학생들은 맑고 낭랑한 목소리로 『명심보감』 『소학』 등의 구절을 꼿꼿한 자세로 암송했다.



  한양원(91) 한국전통서당문화진흥회 이사장은 “ 오늘의 교육문제에 대한 한 대안이 서당문화”라고 강조했다. 한 이사장은 “미래 문화시대를 이끌어갈 제2의 한류가 서당문화임을 믿는다”며 “남원에 ‘한국 전통 민속마을’을 세워 그 본향이 되게 하련다”고 약속했다.



남원=정재숙 문화전문기자 johan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