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반대파 설득이 과제 … 합의안 달리 해석할 여지도 있어

중앙선데이 2015.04.05 00:12 421호 3면 지면보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3일 이란 핵 합의안에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AP]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이란 핵협상 당사국들이 합의 내용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등 서방에 이란 제재를 약속대로 해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이란도 합의 사항을 이행하겠다고 한 것이다.

미국·이란 반응은

그는 이란 핵협상 타결 다음날 TV 연설에서 “일부에서는 이란이 세계와 맞서 싸우거나 아니면 강대국에 굴복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제3의 길이 있다”며 “우리는 세계와 협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전했다. 그는 “최종 합의가 타결된 그 다음날부터 서방과 유엔의 대이란 경제·금융 제재가 해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란과 미국 등 주요 6개국은 오는 6월 30일까지 최종 합의하기로 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번에 합의한 포괄적행동계획(JCPOA)을 국내 의회 보수파와 군부에 설득시켜 지지를 이끌어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이란의 일부 보수진영에선 벌써부터 지나치게 양보했다며 협상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로하니를 압박하고 있다. 이란 의회는 2012년 총선에 개혁 진영이 대거 불참함에 따라 보수파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혁명수비대를 중심으로 한 이란 군부도 합의안에 부정적인 입장이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공화당을 비롯한 국내 반대파들과 사우디아라비아 등 이란의 라이벌 국가들을 설득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3일 존 베이너(공화·오하이오)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 미치 매코널(켄터키)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 해리 리드(네바다)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등 상·하원 대표 4명과 잇따라 통화하고 이란 핵협상 타결 내용을 설명했다. 야당인 공화당은 이번 합의안이 애초의 목표를 크게 벗어났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반대파 설득을 위해 미국과 이란이 JCPOA를 자국에 유리한 쪽으로 서로 달리 해석해 향후 최종 협상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양측은 이란에 대한 경제·금융 제재의 해제 조건과 시점에 대해 미묘한 해석 차이를 보였다. 10년 후 우라늄 농축 가능 여부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검증 대상에 대해서도 서로 다른 해석의 여지가 남아 있다.

한편 미국 여론조사에서는 미국인의 59%가 이란 핵협상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다. 협상 타결 전인 지난달 26∼29일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핵 협상을 통해 이란의 핵무장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7%가 ‘다소’ 또는 ‘매우’ 확신한다는 반응을 보인 반면 59%는 ‘확신하지 못한다’고 밝혀 회의적 시각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백악관은 이란과의 합의안에 반대하는 이스라엘을 의식해 “최종 합의안이 이스라엘의 안보를 위협할 소지가 있다면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에릭 슐츠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스라엘의 우려를 알고 있으며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의 입장도 이해한다”고 말했다.


한경환 기자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