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쌀 대신 현미로 고추장의 변신

중앙일보 2015.04.02 00:01 경제 6면 지면보기
웰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고추장을 현미로 만든 제품이 나왔다. 대상 청정원은 순창고추장의 주력제품인 태양초고추장의 원료를 쌀에서 현미로 바꿔 ‘청정원순창 100% 현미 태양초고추장(사진)’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009년 고추장 주원료를 밀가루에서 쌀로 바꾼지 6년 만이다.


대상 청정원, 새 제품 내놔

 태양초고추장은 순창고추장 전체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주력제품군이다. 단순한 라인업 보강을 위한 신제품 출시가 아니라 주력 제품의 원료 자체를 바꿨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대상은 매운 맛의 강도에 따라 ‘불타는 매운’, ‘매운’, ‘찰고추장’, ‘덜 매운’ 등 4개 제품으로 나눠 내놓는다. 소비자가격은 1㎏에 1만2300원으로, 기존의 쌀 고추장 가격과 동일하다.



 현미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변비를 예방하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낮추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웰빙 푸드’로 통한다. 그러나 식감이 거칠어 조리하거나 먹을 때 다소 불편한 점이 흠이다. 이런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전통 발효숙성 방식인 ‘항아리원리 발효공법’ ‘2단 발효숙성’ ‘태양광 원리 살균공법’ 등 청정원 순창고추장 만의 발효 기술을 접목해 현미 특유의 거친 입자를 찰지고 부드러운 맛으로 구현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맛과 식감, 가격은 동일하면서 건강까지 챙겨주는 ‘웰빙 고추장’이라는 것이다.



 대상 최광회 상무(장류 담당)는 “국내 고추장 소매 시장은 1인 가구 확대와 식문화 변화에 따라 2013년 1800억원에서 지난해 1600억원 규모로 감소 추세에 있다”며 “현미고추장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함으로써 전통 장류 시장을 키우고, 고추장 브랜드 인지도 1위의 위상을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