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등학생 책가방이 70만원 '신 등골브레이커' 되나

중앙일보 2015.03.31 14:38
초등학생과 학부모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있는 일본산 책가방 가격이 70만원에 달해 고가 논란이 일고 있다.



수십만원대의 노스페이스 점퍼(미국)와 수백막원을 호가하는 구스 패딩(캐나다)에 이어 초등학생용 책가방이 ‘신(新)등골 브레이커’로 가세했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소비자문제연구소인 컨슈머리서치가 31일 주요 초등학생용 책가방 브랜드의 홈페이지를 조사한 결과 일본산 ‘란도셀’ 초등학생용 가방은 최고가 제품이 69만8000원이었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란도셀은 가장 싼 책가방도 34만원이나 되지만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가 좋다”고 전했다.



란도셀은 등에 메는 백팩을 뜻하는 네덜란드어 ‘란셀(ransel)’에서 비롯된 브랜드다. 일본 에도 시대 말기인 1847년 일본 왕족과 귀족자녀의 교육기관으로 세워진 가쿠슈인(學習院)에서 초등학생에게 백팩 형태의 가방을 메도록 한 것이 기원이 됐다고 알려져 있다. 다른 초등학생 책가방도 대부분 10만원대를 훌쩍 넘는다.



고릴라 마스코트로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키플링(벨기에) 책가방은 가장 비싼 제품이 31만8000원, 제일 저렴한 가방도 15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국산 브랜드인 빈폴 키즈 초등학생 가방은 13만5000~23만5000원이며 헤지스 키즈 브랜드의 초등학생 가방은 10만8000~13만8000원이었다. 뉴발란스 키즈 가방은 가장 비싼 것이 17만9000원이었지만 비교적 저렴한 3만9000원 제품도 있었다. 휠라키즈는 초등학생 가방을 4만5500~15만3000원에 시판중이다.



최현숙 컨슈머리서치 대표는 “초등학생용 가방이 최고 70만원에 이르고 상당수의 제품이 10만~20만원대”라며 “고가 패딩 브랜드인 캐나다 구스 등에 이어 학부모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