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위 전세계약서와 재직증명서로 대출 사기 일당 경찰에 붙잡혀

중앙일보 2015.03.31 11:31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한씨 등이 범행에 사용된 허위 서류들




허위 전세계약서와 재직증명서를 제출해 전세자금을 대출받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31일 허위 서류로 전세자금을 대출받은 혐의(사기)로 윤모(52)씨 등 3명을 구속하고 범행을 도운 박모(57·여)씨 등 2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 등은 지난 2012년 11월부터 2013년 9월까지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일대 은행 6곳에서 11건의 대출을 신청해 6억1000만원을 불법 대출받은 혐의다.



윤씨 등은 저소득층에게 지원되는 근로자 전세자금대출금을 노렸다. 근로자 전세자금대출금은 국토교통부가 지원하는 것으로 기존 전세자금 대출 보다 이율이 낮다.



이들은 지인들을 상대로 범행에 가담할 이들을 모집했다. 이후 가짜 임대인과 임차인, 허위 서류를 만드는 작성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했다.

한씨 등은 허위 재직증명서와 허위 전세계약서로 5000만원에서 1억원 이상을 대출받았다. 이렇게 받은 돈은 역할에 따라 임차인 70%, 임대인 10%, 대출 알선책 5%, 은행 업무책 5% 등으로 나눠가졌다.



경찰은 이들이 불법 대출받은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부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