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감한 가족' 박주미, 부인 합류에 박명수 '광대승천' 여복은 타고났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28 15:56
`용감한 가족` 박주미, 저돌적인 애정 표현에 박명수 `심쿵`…"티 낼 수 없어" `용감한 가족 박주미` [사진 KBS `용감한가족` 캡처]
'용감한 가족'에서 배우 박주미가 박명수에게 저돌적인 애정 표현을 선보여 화제다.



27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가족'에서는 박명수, 박주미의 다정다감한 데이트가 그려졌다. 특히 박주미의 적극적인 애정 공세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박주미는 박명수의 어깨에 기대거나 라면을 덜어주면서 박명수를 설레게 했다. 또한 박주미는 삐친 박명수에게 애교를 보이거나 아끼는 물건을 맡기고 그가 좋아하는 음료를 사오는 정성을 보였다. 이에 박명수는 "신혼여행 두 번 갈만 하네"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용감한 가족` 박주미, 저돌적인 애정 표현에 박명수 `심쿵`…"티 낼 수 없어" `용감한 가족 박주미` [사진 KBS `용감한가족` 캡처]


한편 지난 방송에서 박명수는 가상아내 박주미의 합류 소식에 “안돼. 가상이지만 이야기도 안 하고 와이프를 왜 만들어”라며 “우리 아내가 싫어한다”고 거부했다.



하지만 불참한 최정원을 대신해 박주미가 등장하자, 박명수는 함박 웃음을 지으며 “여복은 있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박주미는 “우리 신혼이잖아요”라며 “박명수가 남편인지 알고 왔다. 여자들의 이상형이 약간 나쁜 남자 스타일이이라 박명수씨가 너무 잘 맞는다. 음악을 좋아하시는 차도남 스타일이다”고 말해 주목을 받았다.



박명수는 “방송에는 나가면 안 되지만 재혼하는 기분이다”고 속내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가족'은 다음 주 금요일 오후 11시 5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jstar@joongang.co.kr

[사진 KBS '용감한가족' 캡처]







'용감한 가족 박주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