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는 가수다3 스윗소로우 웅장한 팝페라로 경연서 1위 차지해… '전원 기립박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28 11:50




‘나는 가수다3’ 경연에서 스윗소로우가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거뒀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나는 가수다-시즌3’(이하 ‘나가수3’) 9회에서는 나윤권-체리필터-양파-하동균-소찬휘-스윗소로우가 OST를 주제로 4라운드 2차 경연을 벌였다.



나윤권은 영화 ‘국화꽃 향기’의 ‘희재’를, 체리필터는 영화 ‘퍼펙트게임’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양파는 영화 ‘봄날은 간다’의 ‘봄날은 간다’를, 하동균은 영화 ‘클래식’의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을, 소찬휘는 드라마 ‘천국의 계단’의 '보고 싶다'를, 스윗소로우는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마이 데스티니(My Destiny)’를, 박정현은 드라마 ‘쾌도 홍길동’의 ‘만약에’를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스윗소로우는 린이 부른 이 노래를 남자의 목소리로 내야 해 큰 난관에 부딪치기도 했다. 무대에 오른 이들은 지금까지 보여준 가요의 창법이 아닌 팝페라 창법으로 웅장함으로 무장한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주 7위에 올랐던 이들은 꼴지 탈출을 위해 제대로 칼을 간 모습이었다. 편곡을 통해 소리는 더욱 커졌고 네 명의 목소리가 어우러지며 한 편의 클래식 공연을 보는듯한 착각을 만들어내기까지 했다.



이들의 끝날 듯 끝나지 않는 무대는 공연의 커튼콜을 연상시키며 드라마틱함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고 이들의 무대에 청중평가단은 자리에서 일어나 기립박수와 함께 환호성을 내지르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4라운드 2차 경연의 1위는 스윗소로우에게 돌아갔다. 2위는 박정현, 3위는 소찬휘였다. 이어 양파 하동균 나윤권이 이름을 올렸으며 7위는 체리필터가 차지했다. 지난주 4라운드 1차 경연에서도 7위를 차지했던 체리필터는 결국 이번 라운드의 최종 탈락자로 확정됐다.



체리필터 멤버 조유진은 “정말 뜻 깊은 무대여서 즐거웠다. 많이 아쉽지만 이 무대에 설 수 있었던 것이 행운이었다”라고 소감을 드러냈다. 베이스 연윤근 역시 “2주가 이틀처럼 지나간 것 같다. 정말 재미있었고 행복했다. ‘나가수3’을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나는가수다3’ 스윗소로우 1위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는가수다3 스윗소로우, 노래 너무 좋다”, “나는가수다3 스윗소로우, 하모니가 대박이네”, “나는가수다3 스윗소로우, 귀정화 제대로 했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나는 가수다3 스윗소로우’[사진 MBC 나는 가수다 3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