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잉글랜드 리투아니라 4-0 완파… 관심사였던 해리케인은 '데뷔골'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28 11:06


 

22세 골잡이 해리 케인이 A매치 데뷔골을 터트린 것을 바탕으로 잉글랜드가 리투아니아를 4-0으로 완파했다.



잉글랜드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투아니아와의 유로2016 예선 E조 5차전에서 전반 7분 웨인 루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결승골을 시작으로 대니 웰벡(아스널), 라힘 스털링(리버풀), 케인의 득점이 이어져 4-0으로 대승을 거두었다.



이날 승리로 잉글랜드는 유로 2016 예선 E조에서 5전 전승을 거두며 승점 15로 1위 질주를 이어갔다. 2위 슬로베니아(승점 9)와의 격차는 6점까지 벌리게 되었다.



잉글랜드는 전반 7분 만에 웰백의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루니가 헤딩으로 결승골을 꽂으며 기선을 제압해 나가기 시작했다.



전반 45분 웰벡의 헤딩 추가골이 터지며 전반을 2-0으로 마친 잉글랜드는 후반 13분 루니의 패스를 받은 스털링의 쐐기골이 터지며 승리의 추를 기울렸다.



승부가 기울자 호지슨 감독은 후반 26분 루니를 빼고 벤치에서 대기하던 케인을 교체투입했다.



이번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19골을 터트리며 득점 랭킹 공동 1위에 오르며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에 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케인은 이로써 국가대표 마크를 달고 A매치를 데뷔 하게 됐다.



케인은 호지슨 감독의 선택을 기다렸다는 듯 그라운드에 나서자마자 골 맛을 봄으로써 홈팬들을 열광시켰다.



케인은 후반 28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스털링이 내준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그라운드에 나선지 2분 만에 첫 번째 슈팅을 자신의 A매치 데뷔골로 만든 케인은 ‘원샷원킬’의 골감각을 자랑하며 새로운‘스타 탄생’을 예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잉글랜드 리투아니아’[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