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 자택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5.03.28 00:55 종합 2면 지면보기
검찰이 정동화(64·사진)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하며 그룹 최고위층으로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조상준)는 27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정 전 부회장의 인천 송도 자택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 박모(52·구속) 전 상무(베트남 법인장)가 2009~2012년 베트남에서 하청업체를 통해 조성한 비자금 47억여원 중 상당액을 국내로 들여왔고 이 중 일부가 정 전 부회장에게 건너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이날 정 전 부회장에게 비자금을 전달한 것으로 의심받는 김모(64) 전 부사장도 불러 비자금 조성경위와 사용처를 캐물었다. 또 포스코건설 비자금 조성을 도운 혐의(업무상 횡령)로 해외건설 컨설팅업체 I사의 장모(64)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정 전 부회장 측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는 것 외에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