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물고기비린내를 맡으니 정신이 다 맑아진다"

중앙일보 2015.03.25 16:44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새로 건설한 어분사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공장은 부지면적 25,000㎡, 건축면적 2,950㎡로 사료가공장, 선별 및 냉동실 등으로 이루어져 있고 연간 어분사료(양어사료) 생산능력이 2,000여t에 이른다. 김 제1위원장은 "공장을 돌아보니 정말 기분이 좋다"면서 "물고기 비린내를 맡으니 정신이 다 맑아진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한다.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