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한일수교 기념 대형 주걱 선물해 눈길

중앙일보 2015.03.21 22:33
21일 열린 한ㆍ중ㆍ일 외교장관 회의는 당초 계획보다 1시간여 이상 늦은 오후 5시 10분에야 시작됐다. 오후 3시부터 시작된 중ㆍ일 양자회담이 지연됐기 때문이다. 역사 문제 등에 대한 양국간의 의견 조율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양자 회담이 길어지면서 이번 회의의 의장을 맡은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회의장 앞에서 30분 넘게 일본과 중국 측을 기다렸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에 이어 기시다 후미오(岸田 文雄) 일본 외무상이 마지막으로 회의 장소에 도착하자 3국 외교장관은 바로 회의실로 향했다. 회담에 앞서 사진촬영에서 3국 장관 중 윤 장관이 가운데 자리에 섰는데, 외교부는 이에 대해 3국 협력 규약에 따라 의장국이 바뀔 때마다 국가 표기 순서와 자리 배치가 바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일 “정상회담 조기 개최”…중 “역사문제 해결부터”

3국 외교장관은 1시간 20분 동안의 회의를 마친 뒤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3국 협력체계 복원’을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하지만, 3국 장관들의 발언에는 온도 차가 드러났다. 한·중·일 정상회의 합의문 조항에 대해 일본은 ‘조기 개최 합의’라고 번역한 반면, 한·중은 ‘3국 모두에게 편리한 가장 빠른 시기에 개최되도록 노력한다’고 표현했다.



중국은 특히, 역사 문제 해결에 무게를 뒀다. 왕 부장은 기자회견에서 일본을 겨냥해 “역사 문제는 과거형이 아니라 현재형”이라며 “이 문제를 미래형으로 만들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시역사 개벽미래(正視歷史 開闢未來)’라는 8자의 한자 어구까지 들어가며 일본을 압박하는 모습이었다. 역사를 바로 보고 미래를 연다는 뜻이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시다 외무상이 왕 부장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하자 왕 부장은 계속 굳은 표정을 지은 채 응했다.



본 회의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한ㆍ중, 한ㆍ일 양국간 외교장관 회담이 차례로 열렸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양자회담에서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로고가 새겨진 히로시마산 주걱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우표를 윤 장관에게 선물했다. 일본 측은 주걱이 히로시마의 특산물로, '행운과 복을 퍼담는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장관도 답례로 은으로 된 연필 모양의 문진을 선물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양국이 선물을 주고 받은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2012년 12월 아베(安倍) 내각 출범 때부터 외무상을 맡아 온 기시다는 외무상이 된 후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았다.



박근혜 대통령과의 청와대 접견 자리에서 왕 부장은 오는 9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2차 세계대전 및 항일전쟁 승리 70주년 기념식에 박 대통령이 참석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5월 러시아에서 열리는 전승 기념행사에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과 같이 초청받은 상태다.



한ㆍ중ㆍ일 외교장관 회의가 열린 것은 2012년 4월 제6차 회의(중국 닝보) 이후 3년 만이다. 3국 외교장관회의는 2007년 제주도 회의 이후 매년 열리다가 중국과 일본이 과거사와 영토 문제로 갈등을 빚으면서 2012년 4월 이후로 중단됐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