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기일식에 슈퍼문까지…밤하늘을 수 놓는 환상적인 천문 공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21 15:32
개기일식 [사진 중앙포토]


 

‘개기일식에 슈퍼문까지…진풍경 연출, 어디서?’



북유럽 일부 지역과 북극에서 20일 밤(현지시간) 달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일식’이 관측될 전망이다.



또 낮과 밤의 길이가 똑같은 춘분(春分)과 지구에 달이 가장 가까이 오는 ‘슈퍼문(supermoon)’ 현상도 이 날 겹칠 예정이다.



영국 그리니치 왕립천문대는 협정시계표준시(UTC 기준 20일 오전 8시 30분(한국시간 20일 오후 5시 30분)께부터 약 2시간 태양·달·지구가 일렬로 늘어서서 지구에서 보기에 달에 태양이 가려지는 일식이 일어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덴마크령 패로 제도·노르웨이령 스발바드 제도·노르웨이 북부 등 유럽의 고위도 지방과 북극·북대서양의 북쪽 일부 에서는 달에 태양이 100% 가려져서 태양 바깥층의 코로나 등만 보이는 개기일식이 관측된다.

이날 슈퍼문 현상도 겹쳐 패로 제도에 있는 관측자들은 개기일식의 효과를 더욱 크게 느낄 것으로 전망된다.



개기일식 [사진 NASA 제공]




한편 이번 개기일식은 한국에서 관측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반도에서 관측 가능한 개기일식은 1887년 8월 19일에 발생했으며, 달이 지구에서 다소 멀어 태양의 가장자리 부분이 금가락지 모양으로 보이는 ‘금환일식’이 1948년 5월 21일에 있었다.



한반도의 다음 개기일식은 2035년 9월 2일로 평양·원산 등에서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개기일식에 슈퍼문까지, 관측할 수 있다면 진풍경이겠는데”, “개기일식에 슈퍼문까지, 다음 개기일식에는 통일이 되려나”, “개기일식에 슈퍼문까지, 한국에서 못 본다니 아쉬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