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녀사냥' 장도연, 외로움에 남자 귀신과…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21 13:07




장도연이 ‘귀접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는 tvN 드라마 ‘미생물’의 남녀 주인공 장도연과 장수원이 출연해 임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오랜 시간 남자친구가 없어도 난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날 밤 귀접을 당하고 생각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장도연은 “처음에는 수치심이 느껴질 정도로 싫었다”며 “꿈속에서 몸서리까지 쳤다”고 말했다. 하지만 “어느 순간 ‘할 테면 하라’ 싶더라”며 “나도 놀랐다”고 고백했다.



장도연은 “한번 알게되면 계속 하고 싶은 것처럼 그때부터 남자친구를 만나기 시작했다”고 말해 출연진을 웃게 했다.



한편 ‘미생물’은 춤과 노래가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장그래가 연예계 데뷔에 실패한 후 냉혹한 현실에 던져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2부작 드라마로, 지난 1월 방송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장도연 [사진 JTBC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