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치실 사용법' …잇몸 병 예방 'v 체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21 10:17
`치실 사용법` [사진 중앙포토]
잇몸 병은 예방이 중요하다. 음식을 먹은 뒤나 잠자리에 들기 전에 꼼꼼히 칫솔질을 해야 한다.



입속 곳곳에 자리 잡은 플라크를 제거하기 위해서다. 치간칫솔과 치실을 함께 사용하면 더 효과적이다.



치아는 곡선의 입체구조인 데다 틈새가 많아 칫솔질만으로 플라크를 완벽하게 제거하기 힘들다. 치아와 치아가 맞닿는 부위나 치아와 잇몸 경계는 잘 닦이지 않는다. 여기에 플라크가 붙으면 잇몸이나 잇몸 뼈까지 염증이 발생한다.



이미 플라크가 딱딱하게 굳어 치석으로 변했다면 칫솔질만으로는 제거하기 힘들다.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스케일링을 받으면서 잇몸을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



다음으로는 양쪽 손 엄지나 검지를 이용해서 치실을 눌러준다. 이때 손가락 간에는 2~3cm 정도의 공간이 적당하다. 치실은 사용할 부위에 따라 양쪽 엄지와 검지를 조합해서 사용한다. 치실을 치아 사이로 밀어 넣을 때는 앞뒤로 조심스럽게 움직여 줘야 잇몸에 상처를 내지 않을 수 있다. 치실이 치아 사이로 들어가면 치아의 길이 방향, 즉 잇몸에서 치아 끝 쪽으로 혹은 그 반대로 움직이면서 치아를 닦아 줘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치실 사용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