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급쟁이 주식 부자' 톱10에 삼성전자 임원 6명

중앙일보 2015.03.19 00:01 경제 3면 지면보기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그룹 미래전략실장)이 전문경영인 중 주식 부자 1위에 올랐다. 기업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가 국내 100대 기업 임원 3670명의 주식평가액을 분석한 데 따르면 최 부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6400주를 보유했다. 지난 13일 종가 145만7000원로 평가액을 계산하면 93억2480만원이다.


국내 100대 기업 임원 평가액 분석

 이른바 ‘월급쟁이 주식 부자’는 삼성전자 임원들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10위 안에 6명이나 포진했다. 2위를 차지한 삼성전자 김성식 전문위원(68억3187만원), 3위를 차지한 조수인 사장(45억6478만원) 등이다. 이번 조사 대상자 가운데 주식평가액이 10억 원 이상인 임원은 총 111명으로, 이 가운데 61%인 68명이 삼성전자 출신이었다.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6위 민영진 KT&G 사장(39억9640만 원), 7위 이재호 CJ제일제당 부사장(39억5442만원), 9위 김정남 동부화재 사장(35억4050만원), 10위 차석용 부회장(31억4000만 원, 우선주 기준)이 열 손가락 안에 들었다.



 주요 기업별로 주식 부자 1위를 살펴보면 김반석 LG화학 부회장(33억7827만원), 정수경 현대모비스 이사(25억500만원), 김동철 에쓰오일 김동철 부사장(23억7027만원), 안현모 기아자동차 부회장(16억5599만원), 최치준 삼성전기 전 사장(16억5437만원), 김신 삼성물산 사장(14억8911만원), 강학서 현대제철 사장(13억7000만원), 강성영 삼성엔지니어링 부사장(12억6540만원) 등이 꼽혔다.



 이번 조사에서 보유 주식수는 금융감독원 공시를 토대로 파악했으며, 주식평가액은 보유 주식(보통주)에 13일 종가를 기준으로 했다 . 한편 조사 대상 가운데 주식평가액이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은 114명, 1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은 682명으로 조사됐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