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랙야크, 반사 필름 탑재…어두운 밤길도 거뜬

중앙일보 2015.03.19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7면 지면보기
블랙야크 라이프스타일화 딜라이트(왼쪽)와 스포츠 라인의 E스피덤재킷. [사진 블랙야크]




운동(athletic)과 레저(lesuire)를 결합한 에슬레저룩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 블랙야크 기획본부 박정훈 부장은 “기존 등산복이 부담스러워 아웃도어 브랜드를 꺼려했던 젊은 세대들도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변화된 아웃도어 스포츠라인 제품들을 많이 찾는 추세”라고 말했다.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이렇게 스포츠 트렌드를 고려한 라인들을 강화하고 있다. 블랙야크도 스포츠 라인 ‘스포츠 블루(Sport blue)’를 선보였다. 농구·자전거 등 다양한 아웃도어 활동 시 착용하기 편한 이얼티메이트(E-ULTIMATE)라인과 스포츠 감성을 바탕으로 블랙야크 고유의 기술과 감각적인 색상을 접목시켜 운동 시에는 물론 일상복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트레이닝 라인 네오수트(Neo-suit)를 통합한 것이다.



 스포츠 라인의 ‘E스피덤재킷’은 고어텍스 신소재인 씨-니트(C-Knit) 소재를 사용했다. 달리기 전후 체온 보호에 도움이 된다. 투습·발수 기능이 우수해 갑작스러운 우천 시에도 착용이 가능한 경량 재킷이다. 재귀반사 필름을 탑재해 야간에도 안전하게 스포츠 활동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 가격은 49만8000원.



 스니커즈 디자인으로 청바지·치마 등과 코디해 가볍게 신을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화도 내놨다. ‘스패로우’는 데님소재를 적용한 세련된 디자인의 신발이다. 색상은 검정·카키·남색 3가지가 있다. 가격은 11만원.



배은나 객원기자 enb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