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C서울,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서 웨스턴시드니와 0-0

중앙일보 2015.03.18 23:08
프로축구 FC서울이 아시아 챔피언스리그에서 '디펜딩 챔피언' 웨스턴 시드니(호주)와 득점 없이 비겼다.



서울은 1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지난 대회 우승팀 웨스턴 시드니와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서울은 웨스턴시드니와 나란히 1승1무1패를 기록했다. 지난해 대회 4강에서 웨스턴시드니에 밀려 탈락했던 서울은 설욕에 실패했다.



웨스턴시드니는 호주 대표팀 출신 두 명이 부상으로 빠졌다. 하지만 서울은 호재를 살리지 못했다. 원래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웨스턴시드니 주전 공격수 토미 유리치는 경기 전 워밍업 도중 부상을 당해 베스트11에서 제외됐다. 중앙 수비수 매튜 스피라노비치는 전반 41분 부상으로 교체 아웃됐다.



오히려 결정적인 찬스는 웨스턴시드니가 더 많았다. 후반 16분 웨스턴시드니 레비놋 할리티의 중거리슛이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이후 서울 골키퍼 유상훈이 두 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막았다. 서울은 차두리가 적극적으로 공격 가담하며 고군분투했지만 결국 득점 없이 비겼다.

경기 후 그렉 포포비치 웨스턴시드니 감독은 "주 공격수가 준비훈련 중 부상을 당했고, 주 수비수가 전반에 다쳤다. 매우 많은 장애물을 극복하고 승점 1점을 얻은 것을 굉장히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용수 서울 감독은 “골이 터지지 않는 숙제가 풀리지 않고 있다. 선수들이 조급해하는 것 같다. 마지막 동작과 판단에서 인내심을 가졌으면 한다”며 “우리 선수들은 충분히 재능이 있고, 골운이 조금씩 따르지 않고 있는데, 이 또한 지나가지 않을까 생각한다. 조 2위 싸움이 상당히 치열할 것 같은데 남은 경기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한국 올림픽대표팀과 이랜드(K리그 챌린지)의 연습경기를 지켜 본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은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이동해 경기를 관전했다. 최근 친정팀 서울에 돌아온 박주영은 관중석에서 동료들의 경기를 지켜봤다.



한편 수원 삼성은 브리즈번 로어(호주)와 G조 원정 경기에서 3-3으로 비겨 1승1무1패를 기록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