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리비 1억4000만원' 람보르기니 추돌사고는 짜고 친 고스톱

중앙일보 2015.03.18 21:17


지난 14일 경남 거제에서 SM7 승용차가 람보르기니를 추돌한 사고는 두 운전자가 짜고 친 보험사기로 드러났다.



SM7 보험사인 동부화재는 18일 “두 운전자 진술이 엇갈려 전직 형사와 보상직원 등이 정밀 조사를 벌인 결과 보험금을 노리고 고의로 낸 사고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인한 람보르기니 수리비는 1억4000만원에 달하고 렌트 비용도 하루 200만원이나 된다. SM7 운전자가 지역 조선소 용접공이란 사실이 알려지면서 거액의 수리비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거제=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