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 개소식 열려…문화 사업 추진 예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8 20:04




경기 북부지역의 문화 활성화를 책임 질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가 18일 의정부에서 문을 열었다. 도는 북부 지역 문화 인프라 구축을 위해 올해부터 연간 400억씩, 2018년까지 총 2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남경필 도지사는 이날 오후2시 개소식에 참석,축사를 통해 “경기북부는 다양한 문화관광자원이 있는 문화예술의 보고로 잠재력이 무한하다”며 “북부사무소가 지역 문화발전의 견인차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는 경기북부지역 문화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당장 ‘다음 세대의 경기도 문화’를 위한 ‘C(Culture)-NEXT’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도민들이 적극적으로 예술작품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신진 작가를 위한 작품 거래소도 만들 계획이다.



예술과 관광이 결합된 고부가가치 문화상품 개발에도 나선다. 시ㆍ군 문화예술부서의 협력을 통해서다. 이를 테면 양주 장흥의 ‘마을재생 프로젝트’나 동두천 ‘락 페스티벌’을 연계한 새로운 ‘아트 캠프 사업’을 진행해 북부지역 관광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또 양주별산대 놀이와 남양주 퇴계원 산대놀이 등 지역 특색이 담긴 전통문화 자원을 발전시켜 세계적인 상품으로 만들 계획이다.



북부사무소 백기영 소장은 “남부에 비해 농촌 지역이 많은 북부는 시민들 또한 고령층이 많다”며 “이들을 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도 청년 문화예술가를 양성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최병갑 문화정책과장은 “단기적 성과보다 3~5년 정도 꾸준히 투자한다는 마음으로 경기 북부의 문화 사업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홍문종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장, 안병영 의정부시장 등 시ㆍ도 관계자를 비롯해 가평 자라섬재즈페스티벌 인재진 감독 등 문화예술인 100여명이 참석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