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00원 식당 주인 할머니 별세에 추도 물결

중앙일보 2015.03.18 19:52
광주광역시의 전통시장인 대인시장에서 어려운 이웃들에게 식사 한끼를 단돈 1000원에 제공했던 김선자 할머니가 암투병 끝에 18일 별세했다. 73세.



김 할머니는 2010년 8월 광주시 동구 대인시장에 ‘해뜨는 식당’ 문을 열었다. 된장국에 세 가지 반찬이 나오는 백반을 1000원에 팔았다. 형편이 어려운 이웃이 부담 없이 밥을 사먹게 하자는 뜻이었다. 보험업과 개인 사업 등을 했던 김 할머니는 식당에서 한달에 200만원 가까이 적자를 볼 때도 있었지만 값을 올리지 않고 어려운 이웃의 한끼를 책임졌다.



그러던 2012년 5월 대장암 판정을 받고 병원 치료를 받으면서 식당 운영을 한때 중단했다. 이 같은 소식을 들은 시장 상인들과 광주 신세계백화점 등이 힘을 모아 식당이 다시 문을 열 수 있도록 했다. 식당 운영을 돕기로 하고, 내친 김에 내부 수리까지 깨끗이 해서 2013년 6월 다시 문을 열었다. 김 할머니의 뜻을 듣고 찾아온 시민 중에는 1000원짜리 백반을 먹은 뒤 "좋은 일에 보태시라"며 몇 만원을 내고 가는 이들도 있었다.



김 할머니는 암 수술 후에 식당 영업을 계속해 오다가 18일 영면했다. 장례식장은 광주성요한병원에 마련됐다. 장례식장에는 이 날 하루종일 김 할머니를 추모하는 대인시장 상인들과 광주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대인시장 상인회와 유족은 할머니의 평소 바람에 따라 식당 운영을 이어갈 예정이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애도 글에서 ”비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 할머니의 삶은 곧 ‘광주정신’의 다른 이름”이라고 했다.



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