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룸메이트 김현주, 4년 전 돌아가신 아버지 회상하며 눈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8 16:51






'룸메이트 김현주'



'룸메이트' 김현주가 화제다.



17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에는 배우 김현주와 김정난이 게스트로 출연해 셰어하우스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현주는 최근 종영한 드라마에 대해 묻는 질문에 "드라마의 엔딩이 새드엔딩이라고 생각 하지 않는다"며 "부모님은 언젠가는 돌아가신다. 남은 자식들은 살아야 되는 거고 그런 부분을 담아내려고 했던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현주는 극중 아버지를 이야기하던 도중 돌아가신 아버지를 회상하며 "아버지가 4년 전에 돌아가셨다"며 "드라마와 다르게 가족이 아버지의 몸 상태를 먼저 알았다. 아버지는 남은 기간에 대해서 잘 모르셨다. 알려드리는 게 맞는데 말 꺼내기가 쉽지 않았다. 아는 듯 모르는 듯 그렇게 가셨다"고 전했다.



이어 "그게 제일 후회스럽다. 정리하고 싶은 게 많았을 것 같은데 그 시간을 드리지 못한 것 같아서"라며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룸메이트 김현주'. [사진 SBS 방송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