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악관, 아베 책사에 “한일 관계 개선해야” 강조

중앙일보 2015.03.18 16:38
미국 정부가 오는 4월 말 방미를 앞두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한일관계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주문했다.



수전 라이스 백악관 안보 보좌관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한 아베 총리의 ‘외교 책사’ 야치 쇼타로(谷?正太?) 국가안보국장과 만나 “한일 양국의 강력한 관계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촉구했다.



두 사람 회동은 아베 총리의 방미를 앞두고 의제와 일정을 사전에 조율하기 위해 이뤄졌다. 백악관은 그러나 라이스 보좌관이 밝힌 구체적인 주문의 수준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미국이 일본에 직접 한일 관계 개선을 요구한 건 장기간 이어지는 악화된 한일 관계가 미국이 동북아 역내 질서를 유지하는 전략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라이스 보좌관과 야치 국장은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과 동아시아 해양안보 문제에서 미국과 일본이 계속 협력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



특히 ‘미·일 방위협력지침’(가이드라인) 개정 협상이 진전을 이루고 있는 데 대해 “성공적인 결과물을 도출해 양국 동맹이 충분한 역량을 갖춰나가도록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백악관은 전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