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민수, “코 성형 수술했다” 고백…“아줌마들의 뽀로로 맞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8 16:35




배우 김민수(32)가 코 성형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다.



JTBC ‘썰전’에서는 MBC 드라마 ‘압구정 백야’에서 허무한 죽음으로 하차한 뒤에 인기와 인지도가 급상승한 배우 김민수를 초대했다.



김구라, 강용석, 박지윤, 이윤석, 허지웅 등 예능심판자들은 훤칠한 키의 김민수 등장에 역대 썰록 출연자들 가운데 최고 미남으로 꼽았다. 특히 이윤석은 “화면보다 실물이 훨씬 더 잘생긴 드문 케이스”며“비현실적으로 너무 잘생겨서 성형 수술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좀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김민수는 “예전에 소속사 대표님 권유로 코 수술을 했다. 코가 낮은 편은 아니었지만, 매부리코여서 살짝 깎았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또 이윤석은 “이렇게 감상하고 싶은 남자는 처음이다. 보기만 해도 흐뭇할 정도”라고 감탄했다. 이에 강용석은 “‘아줌마들의 뽀로로’라기에 무슨 말인가 했는데, 직접 보니 알겠다. 뽀로로처럼 한번 보면 계속 보게 된다. 아저씨인 나도 이런데, 아줌마들은 얼마나 좋아하겠느냐“고 부러워했다.



김민수의 솔직하고 엉뚱한 매력은 19일 목요일 밤 11시, JTBC ‘썰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