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대균 "청담동 건물 경매로 범죄수익 변제 보전"

중앙일보 2015.03.18 15:49
유병언(사망) 전 세모그룹 회장의 장남인 유대균(45)씨가 18일 본인 명의의 서울 청담동 대지 건물을 팔아 범죄수익을 변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병언 장남 유대균씨, “청담동 건물 팔아 범죄수익 변제하겠다”

서울고법 형사1부 심리로 이날 열린 유씨의 항소심 첫 공판에서 유씨 측 이상일 변호사는 “서울 청담동 소재 유씨 명의의 대지 건물에 대한 경매가 진행 중으로 내달 중순 낙찰될 것으로 보인다”며 “낙찰 되면 범죄수익을 변제하겠다”고 말했다. 청담동 번화가에 위치한 이 건물은 낙찰가가 40억~50억원으로 추정된다. 이 변호사는 “근저당 회복 금액을 제외해도 30억원은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를 통해 청해진해운 등에 피해를 보전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씨는 2002년 5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청해진해운 등 계열사 7곳으로부터 상표권 사용료와 급여 명목으로 73억9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지난해 8월 구속 기소됐다. 앞서 1심은 “유병언의 아들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계열사로부터 상표권 사용료와 급여 명목으로 수십억을 받아 횡령했다”며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검찰 측은 이날 부패재산의 몰수 및 회복에 관한 특례법(부패재산몰수법) 제5조 제1항을 추가해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고 법원은 이를 허가했다. 검찰 측은 “부패 재산을 추징ㆍ보전해 피해자들에게 돌려주기 위한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아울러 징역 4년을 구형했으나 1심에서 3년이 선고됐다며 항소 입장을 거듭 밝혔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