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보호 겸용 좌회전 도입, 녹색 직진 신호일 때도 좌회전 할 수 있게…차량정체 완화될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8 15:27
‘비보호 겸용 좌회전 도입’[사진 중앙포토]




비보호 겸용 좌회전 도입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좌회전은 좌회전 신호가 떨어져야만 할 수 있었지만 다음달부터는 녹색 직진 신호일 때도 좌회전을 할 수 있게 신호체계가 개편된다. 이같은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체계가 다음달 중순부터 연말까지 전국의 1천여개소에 도입될 예정이다. 소통에는 도움이 될 것 같지만, 보험사기 같은 사고 위험이 높아지지 않을까 우려도 나오고 있다.



지난 17일 경찰청은 차량정체를 완화하고 불필요한 신호대기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보호 겸용 좌회전’ 신호체계를 개선책을 발표했다.



‘비보호 겸용 좌회전’은 직진 차량이 많지 않은 사거리 중심으로 신호에 의한 좌회전과 비보호 좌회전을 모두 허용하며, 좌회전 신호 때 당연히 좌회전을 하고 직진 신호 때에도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이 없으면 비보호 좌회전을 할 수 있어 좌회전 차량의 소통이 원활해질 것으로 보인다.



경북, 전북, 충북의 437개 교차로에서 비보호 겸용 좌회전을 운영한 결과 좌회전 교통량 처리능력이 최대 109%나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경찰은 기존 4색 신호등에 비보호 표지 신호판을 설치해 비보호 겸용 좌회전 구역임을 알릴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보호 겸용 좌회전 도입’[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