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대교 차선막고 광고찍은 불스원 광고책임자 조사

중앙일보 2015.03.18 14:00
경찰이 인천대교 차선을 막고 광고를 촬영한 광고기획사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8일 인천대교의 차량 진행을 막은 혐의(교통방해)로 자동차 보조용품 생산업체인 불스원 광고 현장 책임자 이모(38)씨 등 4명을 소환 조사했다. 이들은 지난 13일 오전 7~8시 인천대교에서 광고 촬영을 하면서 차량 3대를 동원해 편도 3차로를 모두 막아 뒷차량들의 진행을 막은 혐의다.



이들은 제한속도가 시속 100㎞인 인천대교를 시속 60~70㎞로 나란히 달렸다. 경찰 관계자는 “뒷차량이 추월하려고 하면 앞을 가로막아 사고로 이어질 뻔한 순간도 여러 차례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출근시간대 촬영으로 영종도에서 인천으로 출근하는 일부 운전자들이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특히 이들은 인천대교를 관리하는 인천대교 측에 "1개 차로에서만 촬영하겠다"고 한 뒤 3개 차로를 모두 막고 광고를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씨 등을 조사한 뒤 교통방해죄를 적용해 처벌할 방침이다. 법에 따르면 교량을 손괴 또는 불통하게 하거나 기타 방법으로 교통을 방해하면 처벌할 수 있게 돼있다. 이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이나 1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경찰 관계자는 "인천대교 관계자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며 "광고를 의뢰한 불스원이 인천대교 도로를 막고 촬영하라고 지시한 정황이 포착되면 불스원 관계자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불스원 측은 "업계 관행"이란 내용을 부각한 사과글을 올렸다가 비난을 샀다. 이에 불스원은 다시 사과문을 올려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린다.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피해를 본 시민들에겐 피해 보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