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흑돼지 천연기념물로 지정… 확보한 돼지 개체수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8 13:56


 

제주흑돼지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화제다.



17일 문화재청은 예부터 제주 지역에서 사육해 온 제주 흑돼지를 천연기념물 제550호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제주흑돼지는 일제 강점기와 근대화를 거치면서 외국에서 도입된 개량종과의 교잡으로 순수 재래돼지의 개체 수가 급감해 절종 위기에 처해있다.



이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에서는 지난 1986년에 우도(牛島) 등 도서벽지에서 재래종 돼지 5마리를 확보해 현재까지 순수 혈통의 제주흑돼지를 사육?관리하고 있다.



이번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는 제주흑돼지는 축산진흥원내에서 사육 중인 제주흑돼지로 천연기념물 표준 품종으로 등록된 개체에 한한다. 이달 현재까지 총 260여 마리를 사육 중이다.



제주흑돼지는 유전자특성 분석 결과도 육지 재래돼지와는 차별된 혈통의 고유성을 유지하고 있다.



외형상으로도 육지 흑돼지는 귀가 크고 앞으로 뻗은 데 반해, 제주흑돼지는 귀가 작고 위로 뻗어 있다. 또한 제주도 특유의 기후와 풍토에 적응해 체질이 튼튼하고 질병에도 강하다.



문화재청과 제주특별자치도는 앞으로 천연기념물 제주흑돼지의 영양공급과 번식을 위해 관련 규정을 제정, 안정적으로 혈통이 보존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제주 흑돼지 천연기념물’[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