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표와 홍준표 경남지사 만나 … '벽보고 대화'

중앙일보 2015.03.18 13:45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18일 홍준표 경남지사와 '무상급식 회동'을 했으나 성과 없이 입장차만 확인하고 끝났다.



문 대표와 홍지사는 이날 오전 11시 경남도청에서 만났다. 처음에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문 대표가 수많은 취재진이 회동 장소인 집무실에 몰려 있는 것을 보며 "지사님 인기 좋으시네요"라고 하자 홍지사가 "대표님이 오셔서 그렇죠"라며 덕담을 주고 받았다.



그러나 무상급식 문제로 넘어가면서 양측의 신경전이 시작됐다. 문 대표는 "오늘 무상급식에 대해 홍 지사님과 논쟁을 하러 온 것은 아니다"며 "다만 정치논리 탓에 경남 아이들만 무상급식을 못받아서는 안되기 때문에 무슨 해법이 있는지 알고 싶어 왔다"며 말을 꺼냈다. 그러자 홍 지사는 "지난해 12월 5일 경남도의회에서 예산안이 확정됐다"며 "거기에 따라 도교육청은 자체 예산으로 무상급식을 계속하고 경남도는 서민자녀 교육지원 사업을 하라고 결정이 나 그대로 집행을 하고 있을 뿐이다"고 일축했다.



이어 문 대표는 "무상급식이 중단된 원인이 도교육청에서 급식에 대한 감사를 거부하면서 시작됐는데 최근에 도교육청에서 '공동감사는 수용할 수 있다'는 등 다른 대안을 몇가지 제시했는데…"라고 하자 홍 지사는 "그것이 원인이 됐다기 보다는 무차별 무상급식으로 계속하는 것이 맞느냐 아니면 선별적 무상급식으로 바꾸어야 하는냐는 문제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맞받았다. 양측의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으면서 날선 공방도 이어졌다.



문 대표는 홍 지사가 몇 차례에 걸쳐 무상급식 문제는 도의회에서 결정된 상황이라는 식으로 답변하자 "천하의 홍 지사께서 자꾸 도의회 뒤에 숨으려 하십니까"라며 "해법이 없다면 저는 가보겠다"고 했다. 그러자 홍 지사는 "(문 대표가) 여기 오실거면 대안을 갖고 왔어야 했다"며 맞받았다.



자리에서 일어난 문대표는 "그래도 (마지막으로) 교육감은 한번 만나 보시죠"라고 하자 홍 지사는 "그래야죠"라고 답했다. 신경전은 회담을 마치고 도청을 떠나기까지 계속됐다. 문 대표가 "잘못된 길을 가신다"고 하자 홍 지사가 "나중에 판단할 일"이라고 했다. 이어 문 대표가 "소득이 (없다). 벽에다 대고 얘기하는 줄 알았다"고 하자 홍 지사도 "저도 마찬가지"라고 받아쳤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사진=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