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짝퉁 스마트폰 제작·유통한 일당 적발

중앙일보 2015.03.18 13:35


중국산 가짜 부품을 사용해 ‘짝퉁’ 스마트폰을 제작·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국내에서 짝퉁 폰의 제작와 유통이 드러나기는 처음이다.



부산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18일 업무방해 및 상표법 위반 등 혐의로 송모(31)씨 등 1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2013년 9월부터 최근까지 삼성전자 상표를 붙인 가짜 스마트폰 부품 2억8800만원 상당을 중국에서 수입해 짝퉁 갤럭시 S3와 갤럭시노트2 등 스마트폰 1200여 대(8억5000만원 상당)를 만들어 판매한 혐의다.



짝퉁 스마트폰 제작에는 전직 스마트폰 수리기사와 현직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협력업체 직원이 핵심 역할을 맡았다. 중국에서 수입한 부품과 서비스센터에서 사용하는 정품 액정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제작했다. 이를 위해 서비스센터 직원들은 스마트폰을 수리한 것처럼 서류를 꾸며 짝퉁폰 제작에 필요한 액정 934개를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이 같은 방법으로 만든 짝퉁 스마트폰을 대당 25만~30만원에 부산 지역 휴대전화 매장에 판매했다. 시중에서 짝퉁 폰은 알뜰폰·선불폰·

중고폰 등으로 대당 80만원 정도에 팔렸다. 경찰은 이들이 갤럭시노트4 등 최신 스마트폰을 제작한 사실도 확인했지만 시중에 유통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조중혁 국제범죄수사대장은 “짝퉁폰은 육안으로는 정품과 구별하기 힘들 정도로 정교하지만, 실제 기능과 성능은 정품의 절반 수준에도 못미친다”고 말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