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인 트레이너와 운동 중 부상 "헬스장 책임 60%"

중앙일보 2015.03.18 11:54
헬스 트레이너에게 개인지도(PT)를 받다 치아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면 헬스장이 60%의 책임을 져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68단독 안복열 판사는 송모(39)씨가 자신이 다니던 헬스클럽과 계약을 맺은 보험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725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송씨는 2012년 서울의 한 헬스클럽에서 개인지도를 받았다. 긴 의자에 누워 양손으로 아령(덤벨)을 반복해 들어 올리는 벤치프레스 운동을 한 뒤 아령을 내려놓는 과정에서 치아 2개가 부러지는 부상을 입었다. 머리 위쪽에 서 있던 트레이너가 아령을 제대로 받지 않아 얼굴 위로 떨어진 것이다.



임플란트 치료를 하게 된 송씨는 헬스장의 보험사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안 판사는 “개인 트레이너는 송씨가 눈으로 아령을 전달한 것을 확인할 수 있도록 송씨의 옆쪽이나 앞쪽에서 전달받는 등의 주의의무를 기울일 필요가 있었다”고 말했다.



안 판사는 다만 “아령이 전달됐는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손을 놓아버린 송씨의 잘못도 있다”며 송씨의 과실을 40%로, 헬스장의 책임을 60%로 판단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