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개통 계획…소요시간 1시간→20분 대폭 줄어

중앙일보 2015.03.18 11:33
2021년부터 서울 삼성동에서 경기도 동탄을 잇는 광역급행철도(GTX)가 운영된다. 새 철도 건설로 현재의 3분의 1 정도로 소요시간이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18일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GTX)' 건설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광역급행철도가 개통되면 소요시간이 20분으로 대폭 줄어든다. 현재는 광역버스로 1시간, 승용차로 1시간 10분 걸린다.



개통되는 급행철도는 최고 시속 180㎞ 이상이다. 삼성~수서~성남~용인~동탄 등 5개역을 연결한다. 총사업비 1조5547억원으로 37.9km 길이의 새 철로를 건설한다. 관보를 통해 기본계획을 고시하고 한국철도시설공단을 통해 설계를 발주하고 공사를 착수한다. 철도사업자가 선정되면 세부적인 열차 운행계획과 운임 수준 등을 완공 전에 결정할 예정이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