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500만원 사채와 생활고에 딸 살해하고 자살 시도

중앙일보 2015.03.18 11:27
사채 1500만원을 갚지 못하고 생활고에 시달리다 딸(7)을 흉기로 살해한 뒤 자살을 시도하던 30대 여성이 경찰에 자수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18일 이 같은 혐의로 김모(34·여)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김씨는 이날 오전 1시23분쯤 파주시의 한 모텔에서 딸을 흉기로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기 위해 수차례 자신의 몸을 자해했다. 그 과정에서 김씨는 친구에게 전화로 상황을 설명하다 “경찰에 자수하라”는 설득을 받고 경찰에 자진 신고했다. 현재 입원 치료 중인 김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 조사 결과 남편과 2년 전부터 별거하며 월세를 살고 있는 김씨는 공장에 다니며 받는 100만원 남짓한 월급으로 딸과 어렵게 생활해 왔다. 또 지난 2010년 생활비로 쓰기 위해 5개 대부업체로부터 빌린 1500만원의 대출금과 이자 부담에 시달려 왔다. 최근에는 대출금과 이자를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대부업체로부터 고소까지 당한 상태였다.



김씨는 경찰에서 “별거 중인 남편이 생활비도 주지 않는 상태에서 사채와 월세 등을 감당하기 어려워 딸을 살해하고 자살하려고 했다”며 “딸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병원 치료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은 김씨가 대부업체로부터 부당한 방법으로 대출금 상환 압박을 받았는지도 조사하기로 했다.



파주=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