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오 "정무특보 임명, 정부 안에 여당 하나 더 있는 것”

중앙일보 2015.03.18 11:26
사진 중앙포토




새누리당 이재오 의원은 18일 “현역의원 세 사람을 정무특보로 임명해놓고 (총리와 부총리까지) 내각의 3분의 1을 현역의원으로 채워놓으면 청와대가 정부 안에 또 당을 하나 만들겠다는 것밖에 안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16일 새누리당 주호영·윤상현·김재원 의원을 대통령 정무특보로 임명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이 의원은 이 날 당 최고ㆍ중진 연석회의에서 “이렇게 해놓고 말은 당정청이라고 하면 되겠나. 밖에서 비아냥대는 사람들은 새누리당이 청정당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무수석이 당 지도부와 긴밀하게 현안을 상의해야 의사결정의 효율성이 높아지는데 현역 의원 세 사람을 정무특보로 해 놓으면 정부 안에 여당이 하나 더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우리 당은 급한 일이 많다. 당장 보궐선거도 해야하고 총선도 해야하고 지역민심을 돌아보면 그리 녹록지않다”며 “이럴 때일수록 당의 의사결정권을 존중해줘야지 이런 식으로 정부를 운영하고 당을 끌고가면 되겠느냐”고 말했다.



이 의원이 작심한 듯 강경 발언을 쏟아내자 곁에 있던 김무성 대표는 이 의원의 등을 어루만지며 자제시켰다. 그러자 이 의원은 “제가 마음먹고 이야기하려고 했는데 당 대표께서 오늘은 하지 말라고 해서 당을 존중해 말을 좀 줄이겠다”며 공개발언을 마무리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