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포통장 단속했더니 대포인출…신종 사기 등장

중앙일보 2015.03.18 09:59
“돈을 대신 인출해주면 수수료를 주겠다”며 통장 명의인을 속인 뒤 돈만 받아 도주하는 신종 사기 행위가 등장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K씨는 지난 16일 A씨로부터 솔깃한 제안을 받았다. “절세목적으로 사용하려고 하니 예금계좌로 들어오는 금액을 대신 인출해 주면 상당액의 수수료를 지급하겠다”는 것.



K씨는 A씨의 제안을 받아들여 자신 명의의 2개 은행 통장으로 5000만원을 입금받은 뒤 이를 인출해 A씨에게 전달했다. 은행 영업점 밖에서 대기중이던 A씨는 돈을 받자 수수료도 지급하지 않고 그대로 도주했다. 알고 보니 K씨 통장에 입금된 돈은 A씨에게 속은 금융사기 피해자가 입금한 돈이었다. K씨는 자기도 모르게 A씨에게 대포통장을 제공했을 뿐 아니라 인출 심부름까지 한 셈이었다.



최근 대포통장에 대한 금융당국의 단속이 강화돼 통장 대여가 여의치 않게 되자 새로운 사기 수법을 개발한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존에는 금융사기범이 양도·대여받은 대포통장을 이용해 피해자금을 자동화기기(ATM)에서 직접 인출해왔다”며 “이런 방식이 어렵게 되자 새로운 수법을 사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출처 불명 자금을 대신 인출해준 경우에도 해당 자금이 범죄와 관련돼 있다는 인식이 있었을 경우 사기죄 등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