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택시' 이천희♥전혜진 커플…혼전 임신 후 "산부인과에서 결혼 시켜라" 도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8 08:43
`택시` 이천희 전혜진




배우 이천희(36)가 결혼 전 아내 전혜진(27)의 혼전임신에 대해 털어놓았다.



18일 방송된 tvN ‘택시’에서 이천희는 전혜진 혼전 임신 후 양가의 반응을 얘기했다.



이날 이천희는 “전혜진의 혼전임신에 깜짝 놀란 장인어른이 디스크 수술까지 받으셨다"며 또“장모님은 앓아누우셨다"고 했다. 이천희는 당시“전혜진이 나와 결혼할 때가 23살이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아기는 건강했다"며 "산부인과에서 결혼 시키라고 (해)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후 전혜진의 어머니가 “그러면 결혼해 한 마디를 하시고 방으로 들어가셨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천희는 '택시'에서 전혜진의 매력을 자랑삼아 얘기했다. 이천희는 “전혜진과 함께 출연했던 드라마가 끝난 후 한 모임에 전혜진의 차를 타고 갈 일이 있었는데 전혜진 차가 내가 좋아했다"며 "그런 차를 탄다는 건 차에 관심이 있다는 거다. 그때 드라마 속 지수가 아닌 혜진이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천희는 “모임이 끝나고 2차로 따로 최정윤, 나, 전혜진 셋이 술자리를 가졌는데 그 후부터 연락을 하기 시작했다"며 "나이 차이도 많이 나서 이러면 안 되는데 생각 했는데 친구들과 노는데도 전혜진이 너무 보고싶었다”고 말했다.



또 이천희는 “전혜진과 제트스키를 같이 타러 갔는데 나보다 훨씬 잘 탔다. 내 취미를 같이 할 수 있는 사람이 없었는데 ‘저 여자 뭐지?’라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택시’는 우월한 형제 특집으로 꾸며져 연기뿐 아니라 가구 제작, 집필 등 다재다능한 면모를 뽐내고 있는 배우 이천희와 동생 이세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이천희의 택시 방송 후 누리꾼들은 "이천희 전혜진 커플, 지금 너무 잘 어울려" "이천희 전혜진 커플, 그런 시절이 있었구나" "이천희 전혜진 커플, 지금은 너무 잘 됐어" "이천희 전혜진 커플, 이천희가 노력 많이 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천희 전혜진 커플'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