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들으면 체증이 내려가는 듯…'우치다의 모차르트'

중앙일보 2015.03.18 05:00




모차르트는 마치 실타래 같습니다.



잘 연주하려고 하면 더 꼬입니다.



아이에게 쉽고 어른에게 어려운 게 모차르트 해석이란 말도 있습니다.



어떤 모차르트가 좋은 모차르트인가.



이런 저런 말 빼고 한번 들어보십시오.



아름다움으로도 묵은 체증을 쑥 내릴 수 있다는 걸 알게 됩니다.

모차르트 연주를 위해 태어난 듯한 피아니스트 미츠코 우치다를 소개합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