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부실 M&A…안철수 책임 논란

중앙일보 2015.03.18 00:59 종합 12면 지면보기
안철수
검찰이 포스코 정준양 전 회장의 인수합병(M&A) 과정에서 벌어진 불법 행위에 대해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17일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의 책임 논란이 불거졌다. 안 의원은 2005년부터 2011년까지 6년간 포스코 사외이사를 지냈다. 특히 2010년 4월 포스코의 성진지오텍(현 포스코플랜텍) 인수 땐 포스코 이사회 의장이었다.


성진지오텍 인수 때 이사회 의장
안 "이미 대선 때 검증 끝난 사안"

포스코는 당시 1592억원을 주고 성진지오텍을 인수한 뒤 현재까지 네 차례에 걸쳐 4900억원을 지원했다. 지난 2013년에는 우량 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과 합병했지만 지난해 3분기 기준 영업손실액이 605억원에 달한다. 당시 이사회 의장이었던 안 의원에게도 ‘포괄적 책임’이 있지 않느냐는 것이 논란의 핵심이다.



 하지만 안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절차상 하자 없이 이사회 업무에 임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포스코 사외이사는 경영보고서를 일일이 검토하는 자리가 아니라 그룹 책임자들이 경영 진단을 잘 참고해서 결정했는지 살펴보는 것이 주 임무였다”며 “(성진지오텍 인수 건의 경우) 당시 회계법인 등이 수익을 낼 수 있다고 주장했고, 경영진의 의사결정에 있어서의 절차상 문제를 다 들여다봤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어진 자료를 참고해 궁금한 점을 질의하고 결정하는 일도 다 거쳤다. 절차상 하자 없이 이사회를 통과했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특히 “같은 내용이 이미 지난 2012년 대선 때 논란이 됐다”며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검증이 끝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