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제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 스치면 집 한채 가격…수리비 얼마길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8 00:41
거제 람보르기니 추돌 사고




경남 거제시에서 SM7 승용차가 람보르기니를 들이받는 추돌사고를 내 1억4000만원의 수리비를 물어주게 됐다.



16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14일 거제시 고현동 한 도로에서 A씨가 몰던 SM7 승용차가 앞서 달리던 람보르기니를 들이받는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SM7의 후드와 앞 범퍼가 찌그러지고 람보르기니의 뒤 범퍼가 일부 파손됐으며, 람보르기니 수리비로만 1억4000만 원 상당이 청구된 것으로 알려졌다. 람보르기니 가야르도는 신차 가격이 3억5000만 원에서 4억4000만 원 상당에 달하는 최고급 수퍼카다.



여기에 람보르기니 수리기간 중 동급 차량 대여에 따른 200만 원 상당의 하루 렌트비 역시 사고를 낸 운전자가 지불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람보르기니 거액의 수리비와 렌트 비용을 물게 된 A씨는 거제시의 한 조선소에서 용접공으로 일하는 20대 근로자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SM7 운전자 어쩌나",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아무리 외제차지만 엄청나네"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내가 당했다면 정말 끔찍해"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외국에서만 보던 일이"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이제 어쩐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거제 람보르기니 추돌사고’ [사진 거제경찰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