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남 진주 '묻지마 살인 사건'…2명 사망 1명 중상 '충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3.18 00:23
2명 사망 1명 중상 [사진 중앙 포토]




'2명 사망 1명 중상'.



경남 진주에서 50대 남성이 이유 없이 흉기를 휘둘러 3명이 사상했다.



17일 진주경찰서는 이날 오전 6시 30분쯤 전모(55)씨가 진주시 강남동의 한 인력공사 사무실에서 대기 중이던 인부 3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윤모(57·조선족)씨와 양모(63)씨가 숨지고, 김모(55)씨가 어깨 부분을 찔려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이날 인력사무소 앞에서 담배를 피던 김씨에게 다가가 길이 32cm짜리 흉기로 김씨의 어깨를 찔렀다. 이어 전씨는 사무실로 들어가 일거리를 받기 위해 대기하던 윤씨와 양씨의 목과 가슴 등을 수차례 찔렀다. 윤씨와 양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전씨는 범행 직후 현장에서 300여m 달아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김씨는 “사무실 밖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데 전씨가 아무런 이유 없이 갑자기 칼로 찔러 피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씨와 피해자들이 평소 안면은 있지만 잘 아는 사이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체포된 전씨는 경찰에서 “인력사무소 안에 있는 사람들은 중국 흑사회 깡패들로 한국 여자 다 잡아간다” 등의 발언을 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씨가 술에 취했거나, 마약류를 복용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전씨가 전날 인근 재래시장에서 흉기를 훔쳤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계획 범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전씨는 2년 전 이혼한 후 지난해 수원에서 진주로 이사와 일용직 근로자로 지내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전씨의 정신과 치료 전력 등을 조회하는 등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진주 묻지마 살인'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