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쟁고아에서 스타 발레리나로 … 간절한 꿈이 있어 나는 도약했다

중앙일보 2015.03.18 00:06 종합 23면 지면보기
뉴욕 할렘댄스시어터에서 공연된 ‘백조의 호수’ 중 흑조를 맡은 미켈라 드프린스. [사진 레이첼 네빌]
아프리카 내전으로 부모를 잃은 흑인 소녀가 세계적인 발레리나로 성장했다.


시에라리온 출신 드프린스

 주인공은 미켈라 드프린스(20).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흑인 여성이 드문 발레 무대에서 촉망받는 발레리나로 성장한 드프린스가 “악몽을 벗어나 꿈을 이뤘다”고 보도했다.



 드프린스는 5만 명의 목숨을 앗아간 시에라리온 내전 중인 1995년 태어났다. 다이아몬드 광산 노동자였던 아버지는 그가 세 살 때 반군의 학살로 세상을 떠났고, 어머니는 굶어 죽었다. 드프린스는 고아원에 맡겨졌다. 어린 시절 앓은 피부탈색증은 그의 목과 가슴에 흰 얼룩을 남겼다. 고아원에서 ‘악마의 자식’이라고 손가락질당했다.



 네 살 때 본 분홍색 튀튀(발레리나의 치마)를 입고 토슈즈를 신은 채 발끝으로 서 있는 발레리나의 사진이 그의 인생을 뒤바꿔 놓았다. 발레가 무엇인지도 몰랐지만 드프린스는 ‘행복한 발레리나를 닮고 싶어서’ 사진 속 동작을 흉내 냈다.



 1999년 미국인 백인 드프린스 부부가 미켈라를 입양했고, 양어머니는 그를 발레 학교에 보냈다. 이후 그는 ‘폭풍 성장’했다. 15살 때 ‘미국청소년그랑프리’라는 발레대회에서 입상했고, 아메리칸발레시어터(ABT) 발레학교에 장학금을 받고 입학했다. 졸업 후 네덜란드국립발레단에 입단했고, 곧 솔로이스트 역할을 꿰찼다.



 지난해 10월 출판한 자서전 『고아원에서 스타 발레리나까지』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그를 스타덤에 올려놓았다. 드프린스는 “시에라리온에서는 모두 ‘아무도 너를 원하지 않아. 누구도 너를 입양하지 않을 거야’라고 했다”면서 “그러나 나는 사람들이 틀렸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고, 그것이 나를 움직인 힘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소속 발레단의 주역 무용수가 되는 게 꿈이다. 마흔이 되면 고국인 시에라리온에 발레 학교를 열 계획이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