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연 글짓기 대회, 금연짱 홈페이지 … 담배연기 없는 세상 만들기 앞장

중앙일보 2015.03.18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2면 지면보기
건협은 지난 11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금연 교육과 캠페인을 실시했다. [사진 한국건강관리협회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메디체크
계층별 맞춤 프로그램 운영

한국건강관리협회 메디체크(이하 건협)가 금연 조력자로서 두 팔을 걷고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건협은 지난 11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막상 해보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는 주제의 금연 교육과 캠페인을 실시했다.



건협은 직원의 ‘금연조력자로서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최근 담뱃값 인상 혹은 건강상 이유로 금연을 선언했다가 금단증상에 시달리면서 금연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포착, 금연 포기자의 금연 의지를 응원해주고 금연에 필요한 도움을 주는 역할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다.



건협은 금연문화 조성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초등학생 대상 금연글짓기 공모전(총 응모작품 19만9886편/1995년~현재), 금연사진 공모전(1956편/2000~2006년), 금연 홍보 디자인 공모전(5453편/2007~2009년), 청소년 흡연·음주예방 UCC 공모전(214편/2009년), 건강생활실천 웹툰 공모전(273편/2013~2014년) 등을 개최했다. 건협은 1999년 청소년 흡연 예방을 위한 ‘금연짱’ 홈페이지를 개설해 한해 35만 여명의 네티즌이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2006년부터 군대를 ‘담배를 끊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국민건강증진기금을 지원받아 군·의경 금연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전국 16개 시·도지부 건강생활실천상담실에서 지역주민의 금연 상담과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운영하고 있다.



한편 건협은 지난 2012년 전 직원을 대상으로 소변 니코틴 검사를 실시한 바 있다. 금연 지속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3월 중 소변 니코틴 검사를 다시 실시할 예정이다.



조한익 건협 회장은 “흡연자들의 금연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어릴 때부터의 조기교육으로 흡연 예방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국제금연병원 네트워크 회원기관으로서 건협은 어린이·청소년·군장병 등 계층별 맞춤 금연프로그램으로 담배연기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건협은 금연박물관을 설치할 계획이다. 금연박물관은 그동안 흡연예방·금연사업을 하면서 제작하고 모은 관련 자료를 전시하는 곳으로서 금연 현장학습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배은나 객원기자 enb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