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주서 '묻지마 살인' 2명 사망·1명 중상

중앙일보 2015.03.17 15:18


  경남 진주에서 50대 남성이 특별한 이유도 없이 주변 사람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오전 6시30분쯤 진주시 강남동 인력사무소 앞에서 전모(55)씨가 32㎝ 길이의 흉기를 들고 나타나 담배를 피우고 있던 김모(55)씨의 어깨를 찔렀다. 일감을 얻기 위해 대기하고 있던 김씨는 깜짝 놀라 급히 다른 곳으로 도망쳤다. 당시 김씨 주변에는 5명이 더 있었지만 전씨는 이들에게는 흉기를 휘두르지 않았다. 그러곤 곧바로 인력사무소로 들어가 윤모(57·중국동포)씨와 양모(63)씨에게 달려들어 목과 등·가슴 등을 수차례 찔렀다.



당시 사무실에는 또 다른 사람이 한 명 더 있었지만 전씨는 이 사람에게도 흉기를 휘두르지 않았다. 이후 전씨는 태연히 걸어서 사무소를 빠져나와 어디론가 사라졌다. 윤씨와 양씨는 곧바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다. 김씨는 크게 다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전씨는 사건 현장에서 300m쯤 떨어진 망경동까지 태연히 걸어갔다가 출동한 경찰에 잡혔다. 체포 당시 전씨는 옷에 핏자국이 묻어 있는 상태였으며 흉기를 점퍼 안주머니에 넣어둔 채 특별한 반항은 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전씨는 지난 16일 진주의 한 재래시장에서 흉기를 구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전씨는 경찰에서 "며칠 전부터 세 사람을 지켜봤다. (그들은) 모두 흑사회 깡패다. 우리 한국여자를 다 잡아가서 내가 처단했다"고 진술했다.



전씨는 2년 전 이혼하고 지난해 수원에서 진주로 이사한 뒤 여관 등에서 생활해왔다. 경찰은 전씨가 묵었던 여관을 압수수색했지만 옷가지 외에는 특별한 것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전씨가 재물 손괴와 주거 침입 혐의로 두 차례 입건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전씨가 계획적으로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씨와 다른 피해자들 사이의 원한 관계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지만 아직은 나온 게 없다"며 "전씨가 범행 동기와 관련해 알아들을 수 없을 정도로 횡설수설하고 있어 정신 감정도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주=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