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수' 유재학 감독, 프로농구 모비스와 5년 재계약

중앙일보 2015.03.17 13:48
[사진 일간스포츠]
'만수(萬手)' 유재학(52) 감독이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와 5년 재계약을 했다.



모비스는 17일 "오는 5월 31일 계약이 만료되는 유재학 감독과 계약을 5년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연봉은 상호 협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2009-10시즌 통합우승을 이끈 유 감독은 당시 모비스와 계약기간 5년, 연봉 4억원에 계약해 남자농구 지도자 가운데 최고 대우를 받았다.



2004년 3월 모비스 지휘봉을 잡은 유 감독은 재계약에 성공해 2020년까지 16시즌 동안 모비스 감독을 맡게 됐다. 프로농구 단일팀 최장수 감독기록도 이어가게 됐다.



유 감독은 모비스를 이끈 지난 11시즌 동안 5차례의 정규리그 우승과 4번의 플레이오프 우승을 이끌었다. 2006-2007시즌과 2009-2010시즌 통합우승도 두 차례 이뤘다. 아울러 유 감독은 2012-13시즌과 2013-2014시즌 2시즌 연속 챔피언에 올랐다.



이 기간 2년 연속 대표팀을 지휘하며 이룬 성과다. 유 감독은 지난해 10월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대표팀에 금메달을 안겼다. 지난 2월 15일에는 프로농구 사상 처음으로 정규리그 개인통산 500승을 달성했다.



유 감독은 창원 LG와 4강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다. 모비스 구단은 플레이오프에서 유 감독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게 배려했다. 유 감독은 "항상 신뢰를 보내준 모비스 구단과 잘 따라준 선수들에게 감사하다"며 "이번 플레이오프뿐만 아니라 구단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