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액체 상태에서 초고속으로 물체 만드는 3D프린터 개발

중앙일보 2015.03.17 11:42




















  SF영화 ‘터미네이터2’에 등장하는 로봇 T-1000처럼 액체 상태에서 순식간에 복잡한 구조물을 뽑아내는 3D 프린터가 개발됐다. 기존의 3D프린터처럼 재료를 한 겹 한 겹 쌓아가는 적층 방식이 아니라 ‘논스톱’으로 한 덩이로 된 물체를 만드는 방식이다. 제작자들은 “기존 3D프린터에 비해 프린팅 속도가 25~100배가량 빠르다”고 밝혔다.







벤처회사 ‘카본3D’의 공동창업자인 조셉 데시몬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 연구팀은 광(光)경화 수지를 이용해 액체 상태에서 연속적으로 3차원 구조물을 만드는 기술(CLIP)을 개발했다고 16일(현지 시각) 밝혔다. 세계적인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 온라인판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서다. 데시몬 교수는 이날 캐나다 밴쿠버에서 개막한 TED 콘퍼런스 무대에서 이 3D프린터의 실물과 이 프린터로 만든 표적 항암제를 공개하기도 했다.



CLIP 프린터는 광(光)경화 수지가 담긴 수조(水槽) 아래쪽에서 자외선과 산소를 보내 3D구조물을 만든다. 자외선은 수지를 굳히는 역할, 산소는 수지가 굳지 않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이 프린터를 이용하면 1시간이면 머리카락 두께(100㎛, 0.1㎜)의 해상도를 가진 10㎝ 높이의 에펠탑 모형을 만들 수 있다. 기존 3D프린터로는 이 정도 구조물을 만드는 4~5시간 정도가 걸렸다.



김한별 기자 kim.hanbyul@joongang.co.kr

[사진·영상 조셉 데시몬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